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요즘애들 요즘유행] 비거니즘을 실천하고 공유하는 MZ세대

Social Media/Social News

by 사용자 골드넥스MSR 2021. 9. 28. 12:09

본문

해당 콘텐츠는 소마코 대학생 기자 최여진 님이 작성하였습니다.

 

최근 우리 생활 속, 의식주 그리고 그 이상의 영역에서 비거니즘(Veganism)’, ‘비건(Vegan)’ 이라는 키워드를 자주 접할 수 있었습니다. 비거니즘은 동물을 착취해서 생산되는 모든 제품, 서비스를 거부해야 한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동물권을 옹호하며 종 차별에 반대하는 사상과 철학을 일컫는 말입니다. 사람마다 이를 실천하는 정도도 다르고, 다양한 비거니즘의 형태가 존재하지만 mz세대는 매우 강경한 형태보단 이런 가치관을 지향하며 각자 가능한 범위에서 유연하고 유동적으로 실천하고 있습니다.

 

 Mz세대가 기성 세대에 비해 이런 이슈에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된 것은 동물권을 침해하고 과도한 육식 식습관으로 인한 환경 파괴와 기후 변화를 현 세대, 미래 세대의 우리가 고스란히 돌려받을 것이라는 문제의식을 공유했기 때문입니다. 강경하게 모든 의식주에서 채식과 비거니즘을 실천하기도 하지만, 경우에 따라 의류나 화장품 제품을 비건 제품 위주로 소비 한다거나, 플렉시테리언을 지향하며 비건 채식을 하면서도 유연하게 육식을 병행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모두 환경과 동물권을 생각해 행동한다는 것은 같습니다. 이번 기사는 의식주와 기타 영역에서 mz 생활 전반에서 볼 수 있는 비거니즘의 모습을 조명하고 공유하고자 합니다.

 

[비거니즘 in 식생활]

▲       대체육 브랜드 언리미트 이미지

 

대체육은 esg 경영과 비거니즘에 대한 관심으로 식품업계의 새로운 트렌드가 되었습니다. 식물성 재료로 고기와 흡사한 맛, , 식감을 구현한 식품입니다. 가축을 사육하는 과정에서 다량의 가스가 배출되고, 공장식 사육으로 동물권을 침해하는 경우가 너무나 흔합니다. 이에 따라 고기 맛을 느낄 수 있는 대체육을 통해 실제 육류 소비를 줄이는데 그 목표가 있습니다. 대체육을 활용한 함박스테이크나 햄버거 패티, 떡갈비, 너비아니 등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대체 해산물도 등장했는데 무분별한 남획이 이뤄지고 있는 참치를 대체해 토마토를 활용한 식물성 참치회 튜나토를 만들었습니다. 참치의 식감과 맛을 최대한 비슷하게 구현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mz세대라고 볼 수 있는 1020대들을 위해 채식 급식과 학식이 등장했습니다. 최근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월 1-2회 채식하는 그린 급식의 날, 경남교육청에서는 다채롭데이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영양소를 고루 갖춘 채식 식단을 통해  특히 급식의 특성 상 육류와 어류가 필수적으로 포함되어 소외되어왔던 비건 학생들에 대한 고려가 이뤄진다는 점이 눈에 뛰는 점입니다. 일부 대학교 교내 식당에서는 월 몇 회 비건 식단을 제공하기도 하며 비건 라면이나 대체육을 활용한 요리 등을 구비 및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존 대학교 재단의 종교적인 이유를 제외하고 온전히 학생들의 다양성과 선택권을 존중하며 등장한 흐름으로 알려져 2030의 채식문화가 대학에서도 고려될 만한 문화임을 알 수 있습니다.

 

[비거니즘 in 패션, 메이크업]

▲       비건패션위크 / NYLON 유튜브

 

비건 패션은 가죽, 모피, 울 등의 동물로부터 나오는 소재들을 사용하지 않고 만든 옷(패션 제품)을 의미합니다. 에코 퍼, 에코 레더나 식물 소재 원단을 사용해 제작하기도 하고, 캔버스, 폴리우레탄, 리사이클 플라스틱 등을 활용해 제작하기도 합니다. 이유는, 사육 운반 도살 등의 동물성 소재를 얻기 위한 과정이 매우 비윤리적이었기 때문입니다. 모피, 앙고라 및 오리, 거위, 양 등의 털을 얻기 위해 비정상적인 공간에서 대량 사육되기도 하며 이를 뽑는 과정에서도 동물들이 제 수명을 할 수 없게 되거나 매우 극심한 고통을 얻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패션 스타트업 브랜드부터, 명품브랜드까지 이런 비건패션에 대한 관심은 매우 높아졌습니다. 국내 브랜드로는 낫 아워스, 비건 타이거와 같은 브랜드들이 이런 움직임을 함께하고 있으며, 국외 가방 브랜드 JW PEI도 비건 패션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메이크업 업계에서는 전면에 비건 화장품혹은 비거니즘을 지지한다는 명목으로 나온 브랜드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식물성 원료만을 사용하며 일체의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내세웁니다. 화장품 브랜드 ‘MEXIXR’, ‘BECLEAN’등이 이런 브랜드에 해당하며 소비는 매우 늘어났습니다.

 

▲       러쉬 코리아 캠페인 사진

 

특히 화장품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기존에 행해오던 동물 실험을 반대하고 실행하지 않음을 강조하는 브랜드들이 많아졌습니다. ‘러쉬(LUSH)’ 브랜드 윤리운동의 일환으로 ‘FIGHT ANIMAL TESTING’이라는 캠페인과 함께 러쉬프라이즈를 통해 동물 대체 시험법을 연구, 개발, 정책, 홍보해 왔습니다. 동물 실험에 사용되는 동물의 수는 2020년 기준 414만마리로, 2016년에 비해 국내에서 44% 증가했다고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전달했는데, 이는 국제적인 관심과 트렌드가 점점 비동물 실험방법을 택하는 것과는 다른 양상입니다. 화장품 브랜드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나아가 법제화나 연구 등에 힘을 쏟음으로써 화장품 업계에서 더욱 큰 의미로 비거니즘을 실천할 수 있습니다.

 

20211분기 네이버쇼핑에서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이런 패션, 메이크업을 비롯한 비건 상품에 대해 선물하기 기능을 통해 거래된 거래액이 지난해 대비 10, 비건 제품 주문량도 동기간 대비 8배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처럼 본인의 구매를 넘어서 이런 가치를 주변 사람과 공유하고자 한 MZ세대의 생각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sns, 유튜브를 통해 공유하는 비거니즘]

 

mz에게 미닝아웃은 매우 당연한 현상입니다. 나의 가치 있는 소비를 sns나 유튜브와 같은 곳에 표현하고자 합니다. 이렇게, 본인의 비거니즘 성향이나 혹은 그런 일상을 소개하고 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기존, 비거니즘은 다수에게 매우 부정적인 이미지로 소비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육식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억지로 채식을 강요하거나 비 정상적인 방법으로 시위를 하는 사진이 퍼지기 시작하면서 비거니즘의 취지와는 다른 방향으로 낙인 찍혔습니다. 이런 SNS와 유튜버들은 본인이 이를 시작하게 된 계기, 본인만의 실천 방법을 공유하기도 하며 특히 채식 레시피 등을 공유하거나, 다양한 비건 브랜드를 소개하며 긍정적인 인식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       유튜브 초식 마녀 TASTY VEGAN LIFE 화면 캡쳐

도서 <오늘 조금 더 비건>의 저자는 유튜브 초식 마녀를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채널은 직장인이 어떻게 비건 생활을 실천하고 있는지를 VLOG로 담거나, 본인의 채식 레시피를 다양하게 공유하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녀는 특히 인터뷰를 통해 비거니즘을 밖으로 알리려는 이유에 대해 피해의 주체가 사람이 아니라 동물이라는데 있어 그 관심이 떨어질 수밖에 없고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이 가치관을 더욱 널리 알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전합니다. 또한 갑자기 식습관을 채식으로 전환하라는 것이 아니라 본인의 소비에서 패션이나 메이크업과 같은 다른 부분에서라도 비건을 실천할 수 있다면 시작해달라고 이야기합니다. 이들의 메시지나 메시지의 전달 방법은 전혀 강압적이거나 거부적이지 않으며, 우리는 자연스럽게 이 문제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비거니즘, 강요가 아닌 공유]

 

 MZ세대의 소비와 가치관에 있어 비거니즘이 얼마나 깊이 들어와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를 전적으로 강요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이를 공유하며 각자 실천 가능한 범위에서 행하자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과도한 채식은 신체 영양의 불균형을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현재 가지고 있던 동물성 소재의 옷과 패션 소품, 화장품 등을 다 버리고 새로 사는 것이 환경에 더욱 큰 피해를 끼칠 수도 있습니다. 남에게 보여 주기만을 목적으로 해야 할 것이 아니라 나라는 주체가 이 가치관에 얼마나 동의하며 이를 어느 만큼 실천할 수 있는지를 설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1을 실천해도 100을 실천해도 우리는 모두 환경과 동물권을 생각하는 가치소비에 한 발 더 나아간 현명한 소비자임에 틀림없습니다.

 

 

출처 :

https://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1173 대체육, 식품업계 신성장동력으로 주목.. “시장 진출 잇따라” ,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기자(2021.09.20)

https://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1247대체육만 주목받나… ‘대체 해산물도뜬다!”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기자 (2021.09.22)

http://www.handmk.com/news/articleView.html?idxno=11510 환경도 생각하고 선택지도 넓어지는 행동, 비건 패션의 세계 핸드메이커 김서진기자(2021.05.14)

https://lushprize.org/ko/ 러쉬프라이즈 홈페이지

https://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108050100042910002685&servicedate=20210805 러쉬코리아, 동물대체시험법 촉진법서명 캠페인 전개, 스포츠조선 (2021-08-05)

https://www.donga.com/news/Economy/article/all/20210412/106375735/1친구야, 착한 소비 하자”… 비건 상품 선물 10배 껑충 동아일보, 이지윤기자(2021-04-13)

https://shindonga.donga.com/3/all/13/2416618/1 신동아, 비건 인플루언서 초식마녀박지혜 (2021-02-26)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