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페이스북, 3분기 실적 기대 이상, 마크주커버그 웃음꽃 활짝

Social Media/Facebook

by 소셜마케팅코리아 Social Marketing Korea 2012. 10. 24. 10:55

본문

3분기 광고매출 전년동기比 36% 급증..모바일 광고 매출 비중 예상 웃돌아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이 23일(현지시간) 기대 이상의 3·4분기 매출을 발표했다. 지난 5월 나스닥 증권거래소 상장 후 추락만 거듭하던 페이스북에 반전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시 장 마감 후 페이스북은 3·4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2% 늘어난 12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월가 애널리스트 예상치 12억3000만달러를 웃돌았다. 광고 매출 비중이 거의 90%에 육박했다. 3·4분기 광고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6% 늘어난 10억9000만달러를 기록했고 다른 사업부 매출은 13% 증가한 1억7600만달러로 집계됐다.


마크주커버그


광고 매출 중 특히 모바일 광고 매출 증가가 고무적이었다. 페이스북은 전체 광고 매출 중 모바일 광고 매출 비중이 14%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월가에서는 우려했던 페이스북의 모바일 광고 매출이 기대 이상이었다고 평했다. 스턴에이지앤리치의 아르빈드 바티아 애널리스트는 "모바일 광고 매출 비중이 14%라면 금액으로는 약 1억4000만달러이며 이는 예상치 4000~5000만달러를 웃도는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광고 매출이 기대 이상의 결과를 보여준 것은 소비자들이 쇼핑을 할 때 SNS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는 페이스북의 장기 성장성에 대한 우려를 씻어주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장기 성장성에 대한 우려 탓에 페이스북의 주가는 상장 후 약 50% 하락했다. 


마크주커버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는 지난달 초 웹 부문에 너무 많은 힘을 쏟은 것이 실수였다며 모바일 수익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셰릴 샌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EO)도 이날 "우리는 모바일에서 광고를 늘리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여러 형태의 광고 기능을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3월 이후에만 7개의 광고 기능을 더했다. 페이스북은 3·4분기에 주당 2센트, 총액 5900만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의 주당 10센트, 총액 2억2700만달러 순이익에서 적자전환한 것이다. 


페이스북페이스북


하지만 특별 항목을 제외할 경우 주당 12센트 순이익을 기록했다. 월가 예상치는 11센트였다.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미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 올해 2.8%의 시장점유율로 6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e마케터는 구글이 지난해 52%에서 올해 55%로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며 1위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출처: 아시아경제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위 기사에서 보았듯이 페이스북의 미래는 모바일에서 찾은듯 싶습니다. 페이스북이 아무리 위기라고 하지만 10억명 이상의 유저가 페이스북을 사용하고 있고 이를 대체할만한 대항마 플랫폼은 없기에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페이스북의 10억명이 넘는 사용자 가운데 60%가 스마트폰과 태블릿PC등 모바일기기로 접속하고있는것만 보아도 페이스북의 미래는 밝아보입니다.


소셜마캐팅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